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살아있는 화석 '긴꼬리투구새우' 대구서 발견
입력 : 2018-06-18 07:35
취재부 한현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앵커]
살아있는 화석생물로 불리는 긴꼬리투구새우가 대구의 한 논에서 무더기로 발견됐습니다.

한 때 멸종위기종이었는데, 유기농법 덕분에 논 생태계가 회복되면서 곳곳에서 개체수가 늘고 있습니다.

한현호 기잡니다.


[기자]
대구 용연사 인근입니다.

모내기를 마친 논바닥에 무언가 자그마한 생명체가 움직입니다.

얼핏 보면 올챙이 같아 보이지만 투구모양의 껍질로 덮인 긴꼬리투구새웁니다.


[박점용/달성군 반송1리 이장]
"올챙인줄 알았더니 올챙이가 아니고 다른 생물이더라고.. 나는 여태까지 근 20년 농사 지으면서 이런 건 처음이에요."

긴꼬리투구새우는 3억년 전 고생대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해 살아있는 화석으로 불립니다.

1990년대 자취를 감춰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다가 최근 개체수가 늘면서 해제됐지만 여전히 생태자원으로 가치가 높습니다.


[석윤복/달성습지 생태학교 운영위원장]
"3억 5천만년 전의 생명을 만난다는 것은 곧 우리 환경이 좋아진다는 이야기고 또 생물이 번성함으로써 친환경 농사를 지을 수 있는거에요."


[브릿지]
마치 투구를 쓴 듯한 모양의 긴꼬리투구새우는 논바닥을 헤집으며 왕성한 먹이활동을 합니다.

30개의 다리를 이용해 논바닥에 구멍을 뚫어 먹이를 찾는데 농사에도 큰 도움을 줍니다.


[배상일/달성군농업기술센터 농촌지도과장]
"벼의 뿌리 발육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실질적으로 모기 유충같은 해충을 잡아 먹습니다."

남해군 등 일부 지역에서는 유기농법에 활용하기도 합니다.

또 긴꼬리투구새우뿐만 아니라 보기 드문 풍년새우까지 잇따라 발견되면서 논 생태계가 건강을 회복하고 있습니다.

tbc 한현홉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