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지진 재난 문자 더 빨리 알린다
입력 : 2018-11-22 16:09
경북본부 이종웅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포스텍이 지진이 발생하고 5초 만에 대피 문자를 보낼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시스템 비용도 저렴하고 설치도 간단한데다 정전 때도 10시간 넘게 지진을 감지할 수 있습니다.

이종웅 기자의 보돕니다.

지진 가속도 계측기가 설치된 탁자 주변에 충격을 주자 곧바로 상황실 모니터에 지진 감지 문구가 뜨고 경보음이 울립니다.

곧이어 휴대 전화에도 대피 문자가 전송되는데 5초밖에 걸리지 않습니다.


[송영운--포스텍 창의IT융합공학과 학부과정]
"지진 매우 초기에 문자 메시지 등의 경고 메시지가 발송되기 때문에 교내 구성원들이나 학교 측에서 매우 빠른 초기 대응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현재 정부의 재난 문자는 지진 관측 후 15초에서 25초 정도 지난 뒤 받을 수 있습니다.

정부의 재난 문자보다 더 빠르게 자신이 있는 위치의 진도를 알 수 있기 때문에 약한 예진 후 본진이 올때까지 충분히 대피할 시간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스탠딩]
"포스텍에서 개발한 지진 가속도 계측기는 시간 정보와 전원을 인터넷 랜선으로 공급받고 관측값도 바로 전송할 수 있습니다."

자체 배터리는 인터넷 랜선이 끊겨도 10시간 넘게 지진을 관측할 수 있습니다.

이 시스템을 개발한 창의IT 융합공학과 학부생들은 지진파 감지 센서와 인터넷 랜선을 연결한 회로 기판을 직접 설계 제작했습니다.

지진계와 안내 대피 시스템은 보통 1억원이 넘게 들지만 이 시스템은 백만원 정도로 관리비도 거의 없어 설치비 부담이 크게 줄 것으로 보입니다.

TBC이종웅입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