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부울경 신공항 여론몰이..총선용 전략 일축
입력 : 2019-05-27 16:15
서울지사 박석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산.울산.경남 단체장들이 오늘 국회에서 보고회를 열고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주장하며 여론몰이에 나섰습니다.

지역 정치권은 이들 주장이 총선용 표심잡기 전략이라고 일축했고 국토부는 김해공항 확장 원칙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박 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부산울산경남 시도지사와 국회의원,주민들이 국회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회를 열었습니다.

자체 검증단의 검토결과 기존의 김해공항 확장이 안전과 소음 문제 등으로 동남권 관문공항의 역할을 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오거돈/부산시장 “(김해공항은 소음, 환경, 확장성, 그리고 경제성에 관한 문제(가 많아, 무엇으로도 동남권 관문공항을 만들 수가 없습니다.

” 또 김해공항 대신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을 주장하며 신공항 건설 문제를 총리실에서 맡아 조정해줄 것을 건의했습니다.

이에대해 TK정치권의 반응은 냉랭합니다.

이미 김해공항 확장이 국책사업으로 확정된 데다 가덕도 신공항 건설 주장은 영남권 합의를 깨는 것이고 내년 총선용 표심 잡기 전략에 불과하다며 평가절하했습니다.

김상훈/자유한국당 의원(국회 국토교통위 “선거용이다 전 이렇게 규정 짓고 싶습니다.

정부가 2년 가까이 (김해공항 확장 정밀평가를 하고 기본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마당에 부울경 검증단의 보고가 설득력이 있다고 보기 어렵고...” 국토교통부는 부울경의 신공항 건설 추진에 대해 기존 김해공항 확장이라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클로징 “부산울산경남 3개 시도가 안전 등 여러 이유를 들어 김해공항 확장 대신 신공항 건설을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지역 이기주의에서 벗어나 계획대로 김해공항 확장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추진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지적입니다.

TBC 박 석입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