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문화 문화인 - 피란 문단 꽃피운 대구 향촌동
입력 : 2020-06-24 16:31
취재부 권준범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25전쟁 당시에는 수많은 문인들이 대구 향촌동으로 모여 들어 우리나라 문학의 공백을 메워 나갔는데요, 전후 시대상과 희귀 자료들을 만나볼 수 있는 전시회가 대구문학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문화 문화인 권준범 기잡니다.

구상 시인의 '초토의 시'는 수능 시험 단골 소잽니다.


[cg+내레이션]
"어제까지 너희의 목숨을 겨눠 방아쇠를 당기던 우리의 그 손으로. 썩어 문드러진 살덩이와 뼈를 추려, 그래도 양지 바른 두메를 골라 고이 파묻어 떼마저 입혔으니."

1953년 당시, 문단에 적지 않은 울림을 던졌던 이 시는 대구에서 출간됐습니다.

향촌동 꽃자리 다방에서 출판 기념회도 열렸습니다.

향촌동은 피란 온 글쟁이들로 북적거렸습니다.

청록파 박두진, 박목월, 조지훈을 비롯해 김동리, 마해송 같은 내로라하는 문인들이 대구에서 전쟁의 상흔을 위로하고, 어루만졌습니다.

대구가 한국 문단의 중심에 서기 시작한 것도 이 때부텁니다.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마련된 "피란문단, 향촌동 꽃피우다"가 대구 문학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시인들의 희귀한 초간본은 물론 문화적 교류가 이뤄졌던 다방과 음악 감상실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이하석/대구 문학관장]
"대구 문단이 어떤 표정을 가지고 있었고, 어떻게 꽃 피어났고, 어떻게 전개되어 나갔는지를 한 번 그려보고 싶은 생각에서 마련했습니다."

"피란 문단, 향촌동 꽃피우다"는 오는 10월 3일까지 계속됩니다.

TBC 권준범입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