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DLP 코로나 19 대구시민 인식조사
입력 : 2020-09-01 09:50
취재부 권준범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코로나19가 우리의 일상을 얼마나,또,어떻게 바꿔 놓았을까요, 이걸 주제로 대구경북 연구원이 천 명이 넘는 대구시민을 설문조사했습니다.

먼저 코로나19에 대한 관심도를 물어봤는데요, 매일 뉴스를 검색해본다와 확진자 동선같은 위험지역 정도는 파악한다고 응답한 비중이 전체의 61.5%로 10명 중 6명이 감염병 정보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위험 지역 정도는 파악한다는 응답을 고용 형태로 분석해보니까, 무급 가족 종사자의 59%, 임시직과 일용직은 각각 58.5%와 54.2%를 차지해 고용이 불안할 수록 정보 민감도가 높았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이 일자리와 생계 유지로 직결되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계속해서 코로나 19가 얼마나 위험한 것으로 인지하고 있나, 응답자의 60.7%가 위험하지만, 예방법을 잘지킨다면 괜찮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고, 평소처럼 생활해도 된다는 응답도 전체의 32.8%나 됐습니다.

원인에 대해서도 물었습니다.

정부 대응이 부실했다는 응답이 43.8%로 가장 높았고, 개인 일탈행동, 해외 확진자 입국, 대규모 모임 및 단체활동 등을 꼽았는데요, 5,60대, 연령이 높을수록 정부 대응 부실을, 2,30대 젊은층일 수록 개인 일탈 행동을 원인으로 꼽는 응답자가 많아서 세대간 인식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음으로 지역 사회가 여전히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는데요, 매우 그렇다와 그렇다 라고 동의한 응답이 61.2%로 그렇지 않다와 전혀 그렇지 않다 22.2%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코로나19로 불안하고, 우울하다라고 응답한 사람이 전체의 45.8%에 달해 코로나블루에 대한 체계적인 접근, 또,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