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코로나 속 벌초 대행.성묘객 급증
입력 : 2020-09-20 13:29
취재부 정성욱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앵커]
어제와 지난 주말 조상의 산소를 찾아 벌초나 미리 성묘를 다녀온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예년보다 벌초를 대행하는 가정과 성묘객들이 크게 늘었습니다.

정 성 욱 기잡니다.


[기자]
추석을 열흘 가량 앞둔 대구의 한 공원묘집니다.

청명한 가을 하늘아래 조상의 묘 주변에 무성하게 자란 잡초를 베는데 정성을 담습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친척들이 많이 모이지 않고, 최소 인원으로 소규모 벌초 작업이 대세를 이뤘습니다.


[한성수/대구시 평리동]
"이번에 둘째 사위를 보게 돼, 기분 좋고 해서 인사도 시킬 겸 벌초를 같이 했습니다."


[벌초객]
"올해는 코로나 영향으로 저희 아버지와 저랑 단출하게 벌초하게 됐습니다."

아예 벌초를 대행하는 가정도 크게 늘었습니다.

때문에 대행업체 직원들은 하루 종일 예초기를 돌리느라 쉴틈이 없을 정도로 바빴습니다.


[벌초 대행업체 직원]
"코로나 때문에 벌초 대행이 엄청 많이 들어오는 편입니다.

전화 오시는 분 다 못해 드려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추석을 앞두고 미리 성묘를 하러 온 가족들은 정성스럽게 마련한 음식을 차려 놓고 조상의 음덕을 기렸습니다.

추석연휴 예약제나 시설 폐쇄로 성묘가 힘들 수도 있어, 예년 이맘때보다 성묘객이 크게 늘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다가오는 전통 추석 명절의 분위기까지 바꿔 놓고 있습니다.

tbc 정성욱입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