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포스트코로나' 준비 부족 "대구 무엇을 하고 있는가?"
입력 : 2021-02-04 16:40
취재부 한현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앵커]
우리는 다시 코로나19 이전의 시대로 돌아갈 수 없다.

안타깝지만 현실이 됐습니다.

이제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경제적 위기에 대응해야 하는데, 대구의 포스트코로나 정책이 다른 시도보다 크게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현호 기잡니다.


[기자]
현재 시행되고 있는 코로나19 긴급지원정책을 따져봤습니다.

전국에서 시행 중인 정책은 모두 186개, 이 가운데 중앙정부 건만 140건으로 지자체 자체 인력과 예산이 투입된 정책은 26건 밖에 되지 않습니다.

지자체별로도
[CG]
부산이 7개로 가장 많았고 울산은 저소득지원형과 일자리보전형, 기타 세금지원 등 분야별 정책이 마련된 반면 대구는 코로나19 심리상담 1건에 불과했습니다.

지난 해 희망지원금을 비롯해 긴급지원이 이뤄진 점을 감안하더라도 포스트 코로나에 대한 대구시의 준비가 부족했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승협/대구대 사회학과 교수]
"여전히 방역 중심으로 코로나에 대한 대응이 이뤄지고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코로나 위기에 대한 대안이나 정책같은 것들이 아직은 별로 마련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시급히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되면 먼저 고용한파로 인한 경제 위기가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지난 해 대구에서 근로시간이 주 36시간 미만인 근로자는 1년 전보다 14.5% 늘어난 반면 36시간 이상 근로자는 4.4% 줄었습니다.

코로나 이후 상당수 근로자들이 단기 일자리로 옮겼다는 뜻입니다.

전문가들은 이처럼 일자리의 질이 떨어지면 청년들의 수도권 유출도 심화될 거라며 코로나19 취약계층을 위한 재취업과 교육 등 맞춤형 정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일자리 중심의 경제방역 종합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김동우/대구시 경제정책과장]
"일자리가 기본 베이스가 된 상태에서 소상공인 지원이라든지 지역 중소기업 지원으로 다각도로 정책을 확대 개편할 예정이고 지금 계속 사각지대 발굴하고 있습니다."


[클로징]
"포스트코로나를 맞아 사회경제적 위기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지역 특성과 상황을 고려한 대구시만의 정책적 고민과 방향 설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TBC 한현홉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