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열전 현장-구미시장
링크복사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편집부

2022년 05월 18일

[앵커]

지방선거 '열전 현장', 오늘은 구미시장 편입니다.

구미 지역은 4년 전 선거 당시 대구경북에서 유일하게 더불어민주당 소속 단체장이 나왔는데요.

이번 선거에서는 탈환이냐 수성이냐
여.야의 자존심 대결 구도에 무소속 후보 2명까지 가세해 치열한 각축전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안상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4년 전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아
자유한국당 후보를 누른 장세용 구미시장 후보.

당시 보수 텃밭 대구.경북에서 유일하게
민주당 후보로 당선되면서, 경북에서 20년 만에 탄생한 민주당 소속 기초단체장입니다.

재선에 도전한 장 후보는
이차전지, 방위산업 구축과 광역 교통망 확립 등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장세용/ 더불어민주당 구미시장 후보>
"공업 도시니까 신성장 산업을 빨리 유치하고
더 나아가서는 그것이 재생산 구조로 가는 것..."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행정관을 지낸
국민의힘 김장호 후보.

4년 동안 잃어버린 구미시장 자리를 되찾겠다는 의지와 함께 재개발.재건축 규제 완화와
구미산업 재편, 신공항 교통망 구축 등을 통해 구미의 경쟁력을 키우겠다고 강조합니다.

<김장호/ 국민의힘 구미시장 후보>
"(규제를) 대폭 완화해서 도심 재개발 재건축 이런 것들이 조금이라도 빨리 되도록 해서
경기를 살리겠다는 의미고요."

구미시체육회 이사를 맡고 있는
무소속 김중천 후보는
안전테마파크와 체육문화도시,
국가정원 조성 등을 약속했습니다.

<김중천/ 무소속 구미시장 후보>
"(문화관광) 시설 인프라를 잘 활용해서 국내외 대회를 많이 유치해서 지역 상권에 직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정치학 박사 출신인 무소속 김기훈 후보는
첨단산업 클러스터와 문화·예술도시 조성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김기훈/ 무소속 구미시장 후보>
"단기적인 기업 유치만 신경 썼지 장기적인 기반을 만들지 않으면 또 기업이 떠나는 도시가 될 겁니다.
융복합 클러스터가 있어야..."

지역의 숙원인 취수원 이전 문제에 대해서는
민주당 장세용 후보와 무소속 김중천, 김기훈 후보는 '적극 추진' 입장인 반면
국민의힘 김장호 후보는 '재검토' 입장입니다.

<클로징>
"수성이냐 탈환이냐 여야 후보 간
치열한 각축전에 무소속 후보들까지 가세하면서
구미시장 선거판이 갈수록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TBC 안상혁입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53-760-2000 / 010-9700-5656
▷ 이메일 : tbcjebo@tbc.co.kr
▷ 뉴스홈페이지 : www.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