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선거운동 의혹 눈덩이..무더기 소환 불가피
링크복사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정치경제부 김용우
bywoo31@naver.com
2022년 05월 16일

[앵커]

국민의힘 영덕군수 경선 과정에 불거진
불법 선거운동 관련 의혹들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습니다.

선관위 고발과 관련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고,
무더기 소환조사와 사법처리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보도에 김용우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선관위로부터 고발된 A씨는
국민의힘 영덕군수 경선을 앞두고 B씨 등 2명과 함께 영해면 일대 책임당원들에게 접근해
특정후보 지지를 부탁하며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한 사람에 20~30만원씩, 전달한 금액과 수법이
조합장 불법 선거와 비슷합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금액만 220만 원에 이르고,
책임당원 7명은 돈 받은 사실을 털어놓았습니다.

<국민의힘 영덕군 책임당원>
"20만원이에요. 그냥 접어가지고 차량 안 앞부분에 놔두고 갔어요. 모바일 투표 좀 해달라며 ○○○후보를 얘기하면서 그렇게 얘기하고 끝났어요."

조사 결과 A씨는 특정후보 측 중간 전달책을 맡았고, 함께 돈을 건넨 B씨는 영덕군청 산하기관에서 근무중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무원 선거 개입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선관위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대구지검 영덕지청도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스탠딩>
"특히 당원 매수를 위한 금품 살포 행위가 계획적이고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고
돈의 출처와 윗선을 추적하는데 주력할
계획입니다."

군민 여론조사를 앞두고 일부 주민들에게
돈을 돌렸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또 강구면의 한 시장에서 금품살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관련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경은 당내 경선 관련 범죄는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다 선거 공정성을 훼손하는 중대한 범죄로 보고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영덕군수 경선을 둘러싼
불법 선거운동 의혹들이 눈덩이처럼 커지면서
무더기 소환 조사와 사법처리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TBC 김용우입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53-760-2000 / 010-9700-5656
▷ 이메일 : tbcjebo@tbc.co.kr
▷ 뉴스홈페이지 : www.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