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대구 '조정대상지역 해제' 시사
링크복사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서울지사 황상현
hsh@tbc.co.kr
2022년 06월 23일

[앵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대구의 조정대상지역 해제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결정할
주거정책심의위를 앞두고
주무부처 장관의 발언에 관심이 쏠리는데요.

원 장관은 미분양이 급증하는 대구지역에 대해
일부 해제를 검토하는 과정을
면밀히 살피겠다고 밝혔습니다.

황상현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국회에서
대구지역 의원들과 만나
대구의 조정대상지역 해제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원 장관은 대구의 미분양 물량이 6천 8백 가구에 이르고 예정된 입주 물량도 다른 지역보다 많다며
이대로 둘 수 없다는 점에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국을 획일적으로 대하지 않을 것이라며
일부 지역 선별 해제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대구의 사정을 반영해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원희룡 / 국토교통부 장관]
“일부 해제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대구 지역의
그런 사정 저희들이 무시하지 않고
잘 면밀하게 검토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주 조정대상지역 해제 여부를 결정하는
위원회를 앞두고 나온 주무부처 장관 발언이어서 대구 전역 조정대상지역 해제나 일부 지역 해제 가능성의 긍정적 시그널로 풀이됩니다.

원 장관은 다만 하나를 건드리면 일파만파로 전국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신중론도 강조했습니다.

대구 의원 12명은 대구 전역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구하는 건의문을 원 장관에게
전달했습니다.

[김상훈 /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
“대구 지역 주택시장의 현황에 대해서 주무부처인 국토부 장관이 제대로 현실을 인식할 필요가 있고 조만간 개최될 것으로 예상되는 주거정책 심의위원회에서 대구 지역의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

의원들은 주택시장 침체로 실수요자들이 고통을 받고 있고 지역 경제에 악영향이 우려되는 만큼 파격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TBC 황상현입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53-760-2000 / 010-9700-5656
▷ 이메일 : tbcjebo@tbc.co.kr
▷ 뉴스홈페이지 : www.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