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도심 군부대 이전 '잰걸음'
링크복사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정치경제부 이종웅
ltnews@tbc.co.kr
2022년 08월 05일

[앵커]
대구시가 도심 군부대 이전 작업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올 연말까지 국방부에 부대이전 협의 요청서 제출을 목표로 주요 부대 지휘관을 만나 이전 필요성을 호소하고 공감대 형성에 나섭니다.

이종웅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CG]
대구시가 이전을 추진하는 부대는
제2작전사령부, 50사단사령부, 5군수지원사령부
공군 방공포병학교 등 국군부대 4곳과
캠프워커, 헨리, 조지 등 미군부대 3곳입니다.

면적은 국군부대 4곳이 538만 제곱미터,
미군부대 3곳이 108만 제곱미터로 합치면
K-2 부지 면적의 85%에 해당합니다.

대구시는 최근 주요 부대 지휘관을 만나
후적지에 신산업을 유치해 대구 발전의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며 이전 필요성을 호소했습니다.

[윤영대 / 대구시 군사시설이전단장]
"국방시설 기준에 맞추어서 구비할 수 있는 근무 환경을 훨씬 더 좋게 만들 수 있는 여건을 (이전을 통해) 충분히 이번에 제공되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한다고 하면 군도 마다할 이유가 없을 것으로..."

또 이달 안으로 국방부와 육군본부도 방문해
부대 이전의 공감대를 형성해 올 연말에는 군사시설 이전 협의 요청서를 제출할 계획입니다.

대구시는 군사작전 측면에서도 해당 부대가 반드시 도심에 있을 필요성은 적어 이전하더라도 임무 수행에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전 방식은 국군부대는 기부대양여로
미군부대는 연합토지관리계획 협정 즉
LPP 협정 개정을 통해 추진할 예정입니다.

LPP 협정은 전국의 미군기지 28곳과 5개 훈련장을
평택으로 이전하는 사업으로 국회 비준 동의를 거쳐 2002년 발효됐습니다.

대구시는 당시 협정에 대구에서는 캠프워커 헬기장만 포함됐다며 협정을 개정해 3개 미군부대를
포함시킬 계획입니다.

[스탠딩]
"대구시는 협정 만료 시점이 2026년으로
남은 기간이 많지 않지만 국방부와 미 국무부를
상대로 이전 필요성에 대해 이해를 구하고 설득에
전력을 쏟아 협정을 개정한다는 전략입니다."

연합토지관리계획 협정 개정을 위해서는
정부의 전폭적인 대미 협상이 필요한데다
국회 동의 절차도 거쳐야 합니다.

대구시는 만약 개정이 어려울 경우에는
기부대양여 방식 이전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TBC 이종웅입니다.(영상취재 김남용)

■ 제보하기
▷ 전화 : 053-760-2000 / 010-9700-5656
▷ 이메일 : tbcjebo@tbc.co.kr
▷ 뉴스홈페이지 : www.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