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위반 본격 수사..재선거 가능성 제기
링크복사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정치경제부 김용우
bywoo31@naver.com
2022년 06월 03일

[앵커]

지방선거가 끝났지만 선거법 위반 관련 검찰과 경찰 수사는 더욱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에서만 130명 넘게 수사 중인데요.

기초단체장을 비롯해 당선인 9명도 포함됐습니다.

김용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국민의힘 당내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투표 강요와 금품 살포 의혹에 대한
검.경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특정 후보 지지와 관련해
금품을 주고 받은 책임당원을 포함해
10여 명의 통화 내역과 계좌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또 특정 후보 측에서 조직적으로 책임당원을 매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자금원을 찾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금품수수 연루자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찰은 수사 중이라는 이유로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돈을 건넨 후보자 처남과 주민 몰래 거소투표를 신청하고 대리투표를 한 마을 이장이 구속된 군위군수 선거는 심각한 후유증이 우려됩니다.

청도에서는 후보자 간 금품제공
진실 여부를 놓고 갈등이 심화되고 있고,
경산시장 선거에서 상대 후보를 비방하는
문자 메시지를 대량 발송한
고소사건과 관련해 수사가 진행 중입니다.

지방선거와 관련해 대구지검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사람은 모두 159명,

이 가운에 대구에서 1명, 경북은 2명이 구속됐고,
134명은 수사 중입니다.

[TR]
기초단체장 5명과 광역의원 1명, 기초의원 2명을 비롯해 당선인 9명이 수사 대상입니다.

포항지역 유치원 부지 매입과 관련해 의혹을 받고 있는 임종식 경북교육감 당선인도 포함됐습니다.

선거법 위반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무더기 사법처리와 함께 재선거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어 선거 후유증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입니다.

TBC 김용우입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53-760-2000 / 010-9700-5656
▷ 이메일 : tbcjebo@tbc.co.kr
▷ 뉴스홈페이지 : www.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