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텃밭' 재확인...'영향력' 확대, '다양성'은 위축
링크복사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서울지사 황상현
hsh@tbc.co.kr
2022년 06월 04일

[앵커]

6.1 지방선거에서 대구.경북은
광역.기초 단체장과 광역.기초 의원까지
국민의힘 후보들이 대부분 당선되면서
보수의 심장이란 사실을 재확인했습니다.

다선의 홍준표, 이철우 후보 당선으로
정부와 중앙 정치권의 영향력 확대가 기대되지만, 지역 내 정치적 다양성은
크게 위축될 수밖에 없습니다.

황상현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6.1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은
보수 성향의 일부 무소속 후보를
제외하고 광역과 기초단체장 선거를
싹쓸이 했습니다.

대선에 이어 지방선거에서도
대구경북이 국민의힘 텃밭이란 사실을 증명하면서
중앙 정치권에서 영향력 확대가 기대됩니다.

5선 의원을 지낸 홍준표 후보가
대구시장이 되면서,
3선 의원 출신으로 재선에 성공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함께
국회는 물론 정부에 상당한 위상을 확보할 것으로 보입니다.

<엄기홍/경북대 정외과 교수>
“다시 없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이 됩니다. 대통령도 국민의힘 소속이고요, 지역 국회의원도 국민의힘 소속, 시장.도지사도 국민의힘 소속이기 때문에 핑계가 있을 수 없는 재도약의 기회라고 생각이 됩니다 “.

대구 달성이 지역구인 추경호 경제부총리 등
지역 출신 내각 인사들과
시너지 효과도 기대됩니다.

특히 경남도지사에 이어 대구시장까지
영남권 기반을 다진 홍준표 당선인과
재선에 성공한 이철우 당선인의
대권 행보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배종찬/인사이트K 연구소장>
"대구시장은 앞으로 대선을 향해서 목표를 정조준할 것으로 보이고요. 그만큼 대구를 기반으로 해서 대선을 향해 도전하는 그런 토대가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서 마련됐다고 볼 수 있을 거 같고요".

2년 뒤 총선을 치러야 하는 지역 의원들은
일부 무소속 단체장이 나온 지역구를 제외하고는 지방선거 승리로 한숨 돌린 상황입니다.

반면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사실상 전패하면서
지역의 정치적 다양성은 크게 위축될 전망입니다.

4년 전 지방선거와 비교해
후보조차 제대로 내지 못했던 만큼
앞으로 민주당이 위상을 되찾을 수 있을 지 관심입니다.
TBC 황상현입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53-760-2000 / 010-9700-5656
▷ 이메일 : tbcjebo@tbc.co.kr
▷ 뉴스홈페이지 : www.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