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의장단 놓고 '물밑 경쟁' 치열
링크복사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경북지사 이혁동
hdlee@tbc.co.kr
2022년 06월 20일

[앵커]
다음달 12대 경북도의회 출범을 앞두고
의장단 선출을 둘러싼 물밑 경쟁이 치열합니다.

의회사무처 인사권 독립과 함께
집행부 견제까지 권한과 책임이 커진
12대 의회 수장에 누가 될 지 관심인데요.

전체 의원의 절반을 훌쩍 넘는 초선들의 표심이
큰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이혁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12대 경북도의회 의장으로
5선의 영주 박성만 의원과
11대 전.후반기 부의장을 지낸
4선의 포항 김희수, 경산 배한철 의원이
물망에 오르고 있습니다.

세 의원들은 벌써부터 동료 의원들과 접촉을 늘리며 표심 잡기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명을 선출하는 부의장에는 3선의 포항 박용선, 경주 최병준, 문경 박영서 의원 등이 뛰고 있습니다.

전체 61명 가운데 56명이 같은 당 소속인
국민의힘은 오는 23일 의원총회를 열어
선관위를 구성하고 후보등록을 받아
다음 달 초 자체 후보를 선출할 예정입니다.

[이춘우 / 경북도의회 국민의힘 원내총무]
"(국민의힘 소속) 전체 후보 등록받으면서
출마의 변부터 학력, 경력 사항, 선거 공보지를 (의원들에게) 발송을 하고 7월 1일 의장, 부의장을 뽑기 위한 (국민의힘) 의총을 합니다".

전.후반기 의장단 구성과 상임위원장 배분, 지역별 연고 등과 맞물려 합종 연횡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12대부터 의회사무처 인사권 독립과 함께
집행부 견제 등 권한과 책임이 커지는 만큼
의회 수장으로서 능력과 자질이 중요한 판단기준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과반이 넘는 34명 초선 의원들의
마음을 잡는 것도 중요합니다.

12대 경북도의회는
다음 달 4일 개원과 함께 본회의에서
교황선출 방식으로 의장단을 뽑을 예정입니다.
TBC 이혁동입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53-760-2000 / 010-9700-5656
▷ 이메일 : tbcjebo@tbc.co.kr
▷ 뉴스홈페이지 : www.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