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8>전국호환교통카드 무산위기
링크복사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사회부 이세영

2014년 10월 13일

전국 버스와 지하철은 물론
모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호환 교통카드가
지난달까지 전국에 도입될
예정이었는데요.

하지만 대구에서는
어찌된 영문인지
잠정적으로 무기한
연기됐습니다.

이세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하는
대구 시민 열명 중 여섯명은
충전이 가능한 선불교통카드인
대경교통카드를 씁니다.

그런데 이 카드는 대구를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는
쓸 수 없습니다.

[이왕희/대구 달서구]
"일 때문에 서울에 가면
그 쪽 교통카드를 사야하니까
불편합니다".

국토부는 지난 6월
전국의 카드 사업자끼리
협의를 거쳐 전국의 카드 시스템을 일원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브릿지]
"대구에선 오는
13일부터 전국 호환 교통카드를
살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구를 제외한
다른 곳에서는 전혀 사용할 수
없는 반쪽 카드에 불과합니다.

서울지하철 9호선을 비롯한
민자사업자와 부산 등 다른 지역카드사업자가 수십억 원의
프로그램 개발비를 요구하고
있어섭니다.

대구의 선불교통카드 사업자는
열악한 재정 여건으로
프로그램 교체 비용을
부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최준호/유페이먼트 경영담당]
"중소사업자라 메이저
업체와의 협의에서 문제가
있지만 연말까지는 어떻게든
답을 찾아야 할 형편입니다".

그러나 국토부나 대구시는
재정적 지원을 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교통카드 전국 호환은 당분간 어려울 전망입니다.

[이명희/대구시 버스운영과]
"예산 지원 근거 없어,
다른 지자체에 공문 보내주는 것밖에 할 수 없습니다".

사업자들의 이해 관계 속에
정부와 지자체가 자신있게 내놓은 전국 호환 교통카드 사업이
말 뿐인 약속에 그치고
있습니다.

TBC 이세영 입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53-760-2000 / 010-9700-5656
▷ 이메일 : tbcjebo@tbc.co.kr
▷ 뉴스홈페이지 : www.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