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유적파괴 책임물어 고발, 감사 요구
입력 : 2018-06-08 11:23
취재부 정병훈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TBC가 집중보도한 국도 35호선 유적파괴와 관련해 책임자등이 수사와 감사를 받게됐습니다.

안동시는 공사 책임자인 영주국토관리사무소장을 경찰에 고발했고 문화재청은 국토교통부에 부산지방국토관리청 감사를 요청했습니다.

정병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도 35호선 공사구간에 대한 tbc의 유적파괴 보도와 관련해 안동시가 공사책임자인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영주국토관리사무소장을 매장문화재 보호 및 조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안동경찰서에 고발했습니다.

국도 35호선 와룡 법전 공사구간은 이미 2014년 문화재청이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 사업을 할 때 지표조사보고서를 참조해 절차에 따라 매장문화재 시굴조사 등을 실시하라고 했는데도 이를 어겨 문화재가 파괴 또는 훼손됐다는 지적입니다.

이상일/안동시 문화재보호담당 "지표조사에 의거하여 문화재청에서 보호대책 통보를 하였습니다.

그러나 발주청에서는 이 통보에 대해 행정명령을 시행하지 않고 이를 위반하였기 때문에 고발조치를 하였습니다."

문화재청도 국토교통부에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 대한 감사를 통해 관련 공무원에 대한 징계 등을 주문했습니다.

고고학계는 문화재청과 안동시가 공사 구간내 문화재에 대한 보존조치를 미리 통보했는데고 이를 무시했고 그 후에도 안동시가 즉각적인 공사중단과 매장문화재 조사를 수차 촉구했음에도 정부기관이 앞장 서 문화재를 파괴한 것은 묵과할 수 없다며 철저한 조사를 통한 책임자 처벌을 주문했습니다.

김권구/영남고고학회 회장 "저희 영남고고학회는 문화유적의 불법적 파괴에 대한 재발방지대책과 관련 공무원에 대한 문책이 제대로 이루어 지는지 지켜보겠습니다."

한편 문화재청은 국도 35호선 공사구간 중 나머지 구간에 대해서도 문화재조사기관에 맡겨 매장문화재 유존지역에 대한 시굴조사 등을 마친 뒤 공사를 하도록 했습니다.

tbc 정병훈입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