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C로고
뉴스
제보전화 053-760-2000 카카오톡제보 010-9700-5656
사업비 9배 급증...뒷돈 의혹
입력 : 2018-09-12 14:25
취재부 박영훈
  • 페이스북
  • 트위터
  • 시각장애인용 도움말
  • 목록보기
  • 인쇄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최근 경찰이 각종 비리혐의로 김영석 전 영천시장을 소환조사했는데요.

tbc 취재결과 영천시가 과학관 보강사업을 하면서 자체 예산을 무려 9배나 늘린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김 전 시장이 사업비 증액에 개입하고 뒷돈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박영훈 기자의 단독보돕니다.

영천시 금호읍에 있는 최무선 과학관. 영천시는 과학관을 보강한다며 지난해 과학관 1층에 어린이 체험실과 블록 체험실을 만들었습니다.

경상북도의 정체성 선양사업에 과학관 보강사업이 선정된 건데 당초 영천시가 신청한 사업비는 모두 1억원. 경상북도와 영천시가 각각 5천만 원씩 부담하는 조건이었습니다.

그런데 사업에 선정되자 영천시는 시 예산을 갑자기 늘립니다.

영천시가 증액한 시 예산은 당초 5천만 원에서 무려 9배나 많은 4억 5천만 원. 전체 사업비도 1억 원에서 5억 원으로 5배나 불었습니다.

<경상북도 정체성선양사업 담당부서> "5천만 원, 1억 원 정도 늘리는 건 누가 봐도 정상적인데, 여기(영천시는 비정상적이라고 하기 보다는 파격적인 거죠.

우리(경상북도가 그것(예산증액을 하지말라고 하기는 (힘들죠."

당시 해당 사업을 진행한 주무 부서장은 경찰에 구속된 뒤 김영석 전 시장에게 승진대가로 금품을 건넸다고 진술한 A씨입니다.

<영천시 담당부서> "부서장(A씨이 예산 가감에 있어서는 결정권자와 조율이 있었겠죠."

<기자> "결정권자는 (당시 시장님이시죠?" <영천시 담당부서> "네, 그렇죠."

" 최근 김영석 전 시장을 소환조사한 경찰은 김 전 시장과 A씨가 이처럼 사업비를 부풀려 뒷돈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최무선 과학관 뿐만 아니라 말죽거리 조성사업 등 김 전 시장 재임기간에 영천시가 발주한 대규모 사업들의 예산증액 과정과 집행내역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TBC 박영훈입니다.

  • 목록보기
  • 인쇄하기
TBC로고
Copyright(c) TBC.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